오늘보다

  • 건강과 사회
  • 2017/10 제33호

'낙하산 인사'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이 퇴진해야 하는 이유

서울대병원 노동조합은 무엇을 말하나

  • 김태훈
지난 1년간, 故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부터 비선의료진 특혜 등 국정농단까지, 서울대병원을 둘러싼 논란은 끊이지 않았다. 그리고 이러한 논란이 불거질 때마다 그 중심엔 언제나 서창석 서울대병원장이 있었다.
 
지난 10월 17일 검찰은 故 백남기 농민 사망의 원인을 물대포에 의한 외인사로 결론 내렸다. 이로써 서울대병원의 지난 사망진단서 논란을 일으켰던 백선하와 서창석 병원장은 더욱 설 자리를 잃었다. 백선하 교수는 너무나 명백히 국가 폭력에 의해 일어난 살인을 병사라고 기재해 전 국민의 거센 항의를 받았다. 서창석 병원장은 이를 묵인해주며 지난해 10월 국정감사에서 사망 진단서에 문제가 없다는 입장을 취해 백선하 교수의 든든한 버팀목이 되어주었다. 서 원장은 故 백남기 씨의 입원 상황을 수시로 청와대에 보고한 것으로 알려지기도 하였으며, 지난 18일 jtbc는 이 모든 배후에 청와대가 있었음을 보도했다.
 
이는 서창석이 병원장으로 임명된 내막을 보면 이해할 수 있다. 지난 특검에서 서창석은 서울대병원장 임명과정에서 최순실 일가의 주치의로 알려진 이임순 교수가 개입되었다고 실토했다. 박근혜-최순실의 낙하산인사로 병원장이 된 서창석은 국정농단 인물 중 하나인 김영재 원장 특혜부터 백남기 농민 사망진단서 문제까지 제 1의 국가병원인 서울대병원을 사적으로 휘둘렀다. 이로 인해 국립대병원들이 국민을 위한 병원이 아닌 부패한 권력을 위한 병원으로 변모해왔다.
 
검찰은 故 백남기 농민 사망의 책임을 물으며 구은수 전 서울지방경찰청장을 비롯한 여러 경찰관계자들을 기소했다. 그러나 박근혜-최순실의 낙하산 인사인 자가 아직까지 버젓이 자리를 지키고 있으며, 사망 진단서 조작으로 그 정부를 비호하고 고인을 우롱한 자들은 여전히 아무런 책임을 지지 않고 있다. 검찰은 이들의 책임을 엄중히 물어야 한다. 또한 문재인 정부가 취임 수개월째, 서창석 병원장을 아직도 서울대병원장에 앉혀두고 있는 것은 그 어떤 이유로도 납득될 수 없다. 서울대병원장의 임명권은 대통령에게 있다. 진정으로 적폐청산을 하기 위해서는 문재인 대통령은 즉각 서창석 병원장을 파면해야 한다.
 
서창석은 최소한의 양심도 없이 뻔뻔히 병원장의 자리를 지키고 있다. 이에 노동조합, 정당, 사회단체, 학생단체들이 모여 <서울대병원 서창석 병원장 퇴진과 의료적폐 청산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를 결성했고, 19일부터 서울대병원 노동조합과 공대위는 서창석 병원장 파면을 요구하며 천막농성에 돌입했다. 더 이상의 시간끌기는 무의미하다. 병원의 장으로서 최소한의 책임을 느낀다면, 서울대병원이 공공병원으로서 부끄럽지 않도록, 국민을 위한 병원으로 거듭나야 한다.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향한 우리의 전망, 오늘보다
정기구독
태그
작업중지권 희망연대노조 감정노동자 감정노동자 보호법 감정수당 전화 끊을 권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