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보다

  • 이미지
  • 2017/03 제26호

지워진 세계

  • 독립큐레이터 박기현
 
 
이케아가 이스라엘의 유대 근본주의자들을 위해 만든 2017년 카탈로그에서 여자를 지웠다. 이미 이케아는 스튜디오 촬영 대신 3D 기술로 사진을 조작해서 카탈로그를 만드니 여자를 지우는 건 쉬운 일이었을 것이다. 

여자가 없는 세상에서 남자 아이들은 아버지와 이케아 특유의 밝은 분위기 속에서 밥을 먹고 공부를 한다. 나는 그 세계의 뒷면을 상상한다. 그곳에 있는 어두운 방에서 엄마와 딸들은 밥을 짓고 청소를 하고, 빨래와 다림질을 하고 있을 것이다. 기억 속 어두운 시골 부엌처럼. 

안방의 뜨끈한 아랫목은 남자들의 세계였다. 나는 부엌 언저리에서 낯선 친척 언니들과 노느라 볼이 빨갛게 텄다. 우리의 엄마들은 컴컴한 부엌에서 허리도 못 펴고 일을 해야 했고 여자 아이들은 할머니와 아랫방 큼큼한 냄새를 맡으며 무언가를 까는 노동을 해야 했다. 

이것이 이케아가 지워버린 반쪽 세계다.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향한 우리의 전망, 오늘보다
정기구독
태그
노무현 노동자대회 정권교체 이명박근혜 쇠파이프 노사모 열사정국 배달호 김주익 이해남 이용석
길 잃은 노동자 정치세력화

민주노총의 민중경선제 논의, 무엇을 놓치고 있었나

진보정당 20년 평가를 위한 쟁점들

정치세력화 다시 생각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