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보다

  • 이미지
  • 2017/01 제24호

5주, 25일, 175시간

  • 차재민 미술작가
전시 기간 동안 문을 닫으며 4월 23일에는 현대의 노동 조건에 관한
심포지엄과 강연이 열린다는 안내문이 갤러리 앞에 붙어 있다.
 
 
 
 
 
 
 
 
 
 
 
 
 
 
 
 
 
 
 
 
마리아 아이히호른은 독일 출신의 작가로 영국 치즌해일 갤러리에서 <5주, 25일, 175시간>이라는 개인전을 개최했다. 작가는 전시 기간 이틀 전 토론회를 가진 뒤, 전시 시작일에 전시장을 폐쇄했다. 그러니까 개막과 동시에 폐막한 전시였다. 작가는 ‘폐쇄’라는 행위로 기관 책임자부터 주말 청소부까지 기관에 고용된 모든 사람에게 유급 휴가를 선사했다. 이 행위가 보이콧이나 시위는 아니었다. 다만 이 전시는 5주 동안 ‘단절’을 연습해보는 시간을 제공하기 위해 진행되었다. 시간이 지날수록 이 ‘폐쇄’가 무엇을 단절하고 있는지 오롯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기관 후원자들의 항의가 빗발쳤고, 구매할 수 없는 작업에 호기심을 비추는 미술 수집가들이 득실거리기 시작했으며, 전시 스태프들은 이 자유 시간이 끝난 뒤 늘어 있을 업무량에 불안해했다. 작가는 전시 기간의 변화들을 모아 책으로 발간했다.
 
오늘보다 나은 내일을 향한 우리의 전망, 오늘보다
정기구독
태그
민주노총 민주노조 민주주의 노동자대투쟁 노동자의미래 임금체불 광화문광장 가산디지털단지 근로기준법 준수 캠페인 바지락 신문 애슐리 이랜드파크 부정부패 직장농단